김용환 교수 서울대 선박유탄성연구센터, HD현대중공업과 친환경 선박 기술개발 산학협력 체결

2024-01-27l 조회수 256
서울대 선박유탄성연구센터, HD현대중공업과 친환경 선박 기술개발 산학협력 체결
- 친환경 액화 화물 및 연료 화물창 개발을 위한 슬로싱 기술개발 주력





서울대학교 선박유탄성연구센터와 HD현대중공업이 19일(금) 경기도 분당에 위치한 HD현대중공업 글로벌 R&D 센터에서 ‘친환경 선박 기술개발을 위한 상호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은 서울대학교 로이드기금 선박유탄성연구센터(LRFC) 김용환 센터장과 HD현대중공업 이현호 선박해양연구소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상호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친환경 액화 화물 및 연료를 저장하는 화물창 개발을 위한 슬로싱 기술을 고도화해 나갈 예정이다. 최근 친환경 선박에 대한 국제 규정 강화에 따라 LNG 뿐 아니라 액화 암모니아, 액화 수소 등과 같은 화물이나 연료들은 액체 상태로 저장되고 이송되어야 한다. 해상을 운항하면서 겪게 되는 선박의 움직임에 의해 선박 내부의 액체 화물이 동요하는 현상을 슬로싱 현상이라고 하는데, 이로 인해 극심한 충격 하중이 발생할 수 있다. 이와 같은 충격 하중은 탱크 구조에 치명적인 구조 손상을 일으킬 수도 있어 액체 화물창 개발이 있어 슬로싱 충격 하중 예측은 매우 중요하다.
서울대학교는 세계적 수준의 슬로싱 모형실험 시설을 운영하면서 대형 LNG 운반선, FSRU, FLNG, LNG 이중연료 추진선, 벙커링 선박 등 다양한 선박의 화물창 설계를 위한 슬로싱 연구들을 선도적으로 수행해오고 있으며, 관련 국제 표준화에도 앞장서고 있다. HD현대중공업은 이번 협약을 통해 향후 5년간 서울대의 연구와 실험을 지원한다. HD현대중공업 이현호 선박해양연구소장은 "다양한 연구 경험과 국제적 전문성을 가진 서울대학교 선박유탄성연구센터와의 산학협력을 통해 차세대 친환경 선박 및 무탄소 화물-연료 화물창의 기술개발에 새로운 지평을 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를 통해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해상 운송 기술을 확보하고 기술을 혁신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문의사항]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선박유탄성연구센터 전영채 / 02-880-2599 / lret304@snu.ac.kr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조선해양공학과 해양유체역학연구실 김용환 교수 / 02-880-1543 / yhwankim@snu.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