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공대가 국내 대학 최초로 교수들의 강의록을 전면 공개한다. 김도연 서울대 공대학장은 31일 “2006년 2학기 강의록을 학교와 학생뿐 아니라 외부로 공개하는 ‘강의록 개방(Open Courseware)’을 실시한다.”면서 “이번 공개는 원하는 교수들 위주로 하고, 앞으로 교수들의 자발적인 공개를 유도해 궁극적으로는 모든 교수들이 강의록 공개에 참가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1학기 강의록은 오는 7월 접수해 같은 방식으로 공개하고 우수 강의록을 선정해 포상할 계획이다. 김 학장은 “공개 마감일인 이날까지 15명이 강의록을 제출했는데 더 많은 교수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감 기한을 연장하기로 했다.”면서 “2월 중 학생과 교수가 함께 우수 강의록을 뽑는 ‘강의록 공개 경연대회’를 열어 우수 강의록 5개를 선정,300만원씩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개되는 강의록에는 강의 계획서, 강의 일정표, 강의자료뿐만 아니라 과제와 시험문제 및 모범답안, 참고자료까지 포함된다. 제출된 강의록은 홈페이지를 통해 전자문서파일(PDF)로 공개돼 외부에서도 볼 수 있게 된다. 학생과 교수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우수 강의록을 뽑는다. 강의록 공개는 강의 내용에 대한 접근성과 강의의 질을 높이기 위해 추진됐다. 이건우 공대 교무부학장은 “해외에서는 미국 MIT가 공개를 이끌어 점차 확산되는 추세”라면서 “국내에서는 이번이 처음이라서 강의 내용의 활용도를 높일 수 있을 뿐 아니라 교수들 스스로에게도 발전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서울신문 2007.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