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로이드선급협회가 서울대를 공식 지원하기로 했다.
서울대(총장 이장무)는 영국 로이드선급협회(Lloyd’s Register, 회장 D. Moorhouse)와 12일 공대 엔지니어하우스에서 서울대 LRET(Lloyd’s Register Educational Trust) 기금 연구센터 설립 및 연구비 지원을 위한 공식 조인식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세계 4대 선급협회 중 하나인 영국 로이드선급협회는 올해부터 2012년까지 5년간 총 100만 파운드(약 19억원)의 연구기금을 서울대에 지원한다.
선급협회는 선박의 국제적 안전규정 부합 여부 등 안전성을 검사하고 자격을 부여하는 비영리 인증기관으로 전세계 선박의 25% 정도가 로이드선급협회의 규정에 따라 검사를 받고 있다. 로이드선급협회는 최근 LRET를 설립해 영국 사우스햄프턴대, 싱가포르대 등에 선박과 관련된 교육 및 연구기금을 지원해 오고 있으며, 서울대에 대한 지원은 지난해 9월 결정된 바 있다.
서울대 연구센터(LRETC)에서는 조선유체역학 및 유탄성(hydroelasticity) 분야의 기초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조선해양공학과 김용환 교수가 센터장을 맡고 있으며, 조선해양공학과와 기계항공공학부 등 서울대 교수진 및 외국 연구기관이 참여한다.

* 출처 : 2008.02.12 머니투데이